아직까지 OllyDbg v2.01 버전이 정식 릴리즈 된 것은 아니기에 v1.10 버전과 같이 사용중입니다.
( v1.10 기반의 막강한 플러그인들을 무시할 순 없는 관계로... )

하지만 디버거 자체의 강력함 때문에 요 얼마간은 v1.10 보다는 v2.01 버전을 더 자주 사용하게 되더군요~

v1.10 과 비교했을 때 확연하게 달라진 부분들에 대해서 소개를 해볼까 합니다~
( 사실 v2.x 가 최초 공개된 시점이 몇년전인걸 감안하면 엄청난 뒷북이기도 합니다만;;;..-_-;; )


1. Attach 창의 확장



Process Attach 창에서 키보드 입력으로 Process Search 가 가능합니다.

저같은 경우 일을 하다보면~ 미묘한 타이밍의 틈새를 파고들어 Attach 를 해야하는 경우가 많은데,
매번 눈으로 프로세스를 찾는 것보다는 키보드로 입력하는 게 확실히 편하고 빠르더군요.
추가적으로 마우스 휠을 지원한다는 점도~~ :)..


2. 단축키 설정



단축키 자체는 v1.10 부터 있었지만, v2.01 에서는 그 단축키에 대한 설정 변경이 가능합니다.
기존의 설정이 마음에 들이 앉으면 사용자 입맛에 맞게 얼마든지 변경이 가능합니다.

개인적으로 프로세스에 대한 Attach / Detach 기능을 자주 쓰는 편인데~
이 부분을 단축키로 지정을 해두니깐~ 미묘하지만 작업 효율이 올라가더군요~ : )


3. 유저에게 보여주는 정보의 증가



타겟에서 CALL 명령이 들어있는 곳을 보여주는 기능인데~ 이전 버전에 비해 보여주는 정보의 양이 확실히 다릅니다.

캡쳐를 보면 알 수 있듯이 알려진 API 들인 경우, 인자 정보들 까지 출력을 해주는데~
분석을 하다보면 이런 정보들이 많으면 많을 수록 작업이 수월해지죠~ : )



보너스로 Disasm 창에서 PEB 영역을 본 결과입니다. PEB 에 대한 정보도 디버거 자체에서 파싱해서 보여주더군요.
시스템 구조체의 경우 왠만해선 보여주지 않을까 생각되네요~


4. Search for... 결과에 대한 탭 지원



Intermodular Calls 검색에 대한 결과와 Referenced String 검색에 대한 결과 창이 각각 따로 뜨면서
매번 창을 옮기면서 확인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는데...
탭을 지원하면서 이런 부분이 해결되었습니다.


5. Ctrl - G 의 확장



OllyDbg 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단축키 중의 하나가 아마도 Ctrl - G 일겁니다..
원하는 주소로 가기 위한 명령인데~ 캡쳐화면처럼 이 기능도 확장되었습니다.

v1.10 의 경우 Olly Advanced 플러그인 통해서 가능했던 것이...
v2.01 에서는 디버거 자체에서 지원을 해주더군요.


일단 개인적으로 눈에 뛰게 달라졌다(?) 싶은 점은 이 정도입니다.

하지만 아직 alpha 버전이고 v1.10 버전에 비해 안정성이 부족한 느낌인데...

이런 부분들은 차차 개선이 되겠죠~?ㅋ...

좀 더 개선이 된 올리를 기대하면서~~ㅋㅋ

ps... 여유되면 v1.10 플러그인들 분석해서 v2.01 로 옮기는 작업을 해볼까 합니다.ㅋ
       그때는 플러그인 맹그는 포스팅이 올라오지 않을까 싶네요.